에코체험 홈

공원현황

산림휴양시설현황

통합예약 및 조회

조직 및 업무

공지사항

다른체험 바로가기

비봉습지공원

울창한 갈대숲과 습지, 생태보호시설과 관찰로, 전망대, 쉼터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사말

시화호 이야기

1987년부터 1994년까지 12.7㎞의 시화방조제 완성으로 형성된 인공호수(시흥시의 시와 화성시의 화 첫 글자를 따 시화호라 불림)로 이전 이름은 군자만이었습니다. 면적은 56.5㎢이며, 총저수량은 3억 3,200만 톤, 최대 수심은 18m에 달하며, 해수 유입량은 3억 8,000만 톤/년입니다.

본래 농지나 산업단지에 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담수호로 계획되었으나 주변공업단지와 도시 폐수가 시화호로 유입됨으로써 오염 속도가 가중되었고 수질오염으로 인해 농작물의 피해나 해양생물의 떼죽음 등 각종 폐해가 발생하였습니다. 1998년 11월 이후 정부는 시화호의 담수화를 포기했고, 2001년 2월 공식적으로 시화호를 해수호로 인정했습니다.

시화호의 수질오염으로 인한 대표 폐해 사례

1995 시화간척지의 소금과 퇴적물이 바람에 날려 화성군(지금의 화성시)과 안산시 대부도 일대 포도 농작물 피해
1996 수십만 마리의 물고기가 떼죽음
1997~1998 (여름철) 시화방조제 배수갑문을 개방해 바닷물을 유입한 이래 간척지와 호수 접촉면의 해양생물 떼죽음

비봉습지 이야기

조성사업의 배경 및 목적

시화호 인공습지 조성 사업은 1996년 시화호 수질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시화호 상류하천인 반월천, 동화천, 삼화천 유역에서 발생하는 생활오수, 농업 및 축산폐수와 같은 비점오염원을 감소시키기 위해 계획되었습니다.
1997년부터 2002년 5월까지 약 3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어 총 규모 1,037,500㎡, 그 중 습지 면적은 750,623㎡로 조성되었습니다. 시화호로 유입되기 전에 자연 정화를 위해 갈대, 부들 등의 식물을 식재한 국내 최대의 인공습지로 생태체험학습장 및 여가 활용의 공간으로서의 기능도 가지고 있습니다.

습지조성현황

2002년 5월 안산갈대습지가 개장된 이후 화성시 구역의 비봉습지는 10년간 수자원공사에 의해서 관리·운영되어 왔으나 2014년 최종으로 관리권 이관 후 2015년 6월 3일 시민에게 공개되었습니다.